긴 밤

자작시 | 2007/04/11 05:57 | JaNuS
긴밤

잠을 이룰수 없어서
담배연기로 시간을 세고
지저귀는 새소리에
날이 밝음을 알아차린다.

잠을 이루려 눈을 감지만
지난 시간 속의 세상과 사람들 속
하루를 떠돌며 갈길을 잃는다.

진한 커피는 긴밤을 선물하고
긴밤은 아련한 추억을 일으킨다.

밤새 방안 가득한 담배연기 속에서 벗어나
지저귀는 새소리를 따라 걷는 발걸음은
소란스러운 지난밤의 가슴보다 한적하다.

오늘 무거운 발걸음을 시작한다.
지난밤 쓴 커피의 향을 뒤로하고..

[자작시] 분류의 다른 글
2007/04/11 05:57 2007/04/11 05:57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s List

Write a comment.